동방경제포럼 참석
"경제 연결고리 끊어지면 쇠락"
日 수출규제 겨냥 우회 비판
제5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 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오른쪽 두번째)와 면담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제5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 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오른쪽 두번째)와 면담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러시아에 “소재·부품·장비산업을 육성하는 공동 투자펀드를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최근 일본이 한국에 가한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 수입처 다변화가 강조되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홍 부총리는 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5차 동방경제포럼의 ‘한·러 경제·기업인 대화’ 세션에 참석해 “양국 간 경제 협력을 강화하자”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초원천기술을 사업화해 해외 판로를 확보하고 한국은 수입처를 다변화할 수 있다”며 공동 펀드 조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러시아는 전통적으로 특수소재·부품 분야에 강점이 있으며 지난 7월 일본 수출규제 직후 한국에 러시아산 불화수소를 도입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홍 부총리는 “한·유라시아경제연합(EAEU) 자유무역협정(FTA)과 한·러 서비스·투자 FTA도 조속히 타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EAEU는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키르기스스탄, 아르메니아 등으로 구성된 경제연합체다.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한·러 양국 간 에너지·인프라 분야 경제 협력과 관련해서는 질적인 발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에너지·인프라 공동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금융협력 채널은 구축돼 있으나 정작 금융 지원 대상이 되는 사업을 발굴하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주요국의 보호무역주의와 정치적 갈등으로 글로벌 가치사슬이 약해지는 데 대한 우려도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국가 간 경제 갈등과 보복, 적대적 행위가 우리 모두를 혼란과 침체, 저성장으로 이끈다는 사실은 역사가 증명한다”고 했다. 또 일본을 겨냥해 “경제 강국도 주변국과 연결고리가 약해지면 결국엔 쇠락의 길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