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선택 폭 넓어지는 대형 SUV 세그먼트
-1위 지키던 포드 익스플로러 판매 분산 불가피


쉐보레 트레버스 출시로 대형 SUV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줄곧 수입 SUV 판매 1위 자리를 지키던 포드 익스플로러에 비상이 걸렸다.
'크기·성능·가격' 트래버스 압승, 익스플로러 어쩌나?


4일 업계에 따르면 쉐보레 트래버스는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의 출시 예정일인 10월보다 한달 앞서 9월3일 한국땅을 밟았다. 쉐보레가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 브랜드로 돌아선 만큼 익스플로러를 직접적인 경쟁차로 지목하고 시장 선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그만큼 수입 대형 SUV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은 자연스럽게 트래버스와 익스플로러를 두고 저울질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크기는 트래버스가 우세하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길이 5,050㎜, 너비 2,004㎜, 높이 1,775㎜로 트래버스에 비해 150㎜ 짧고 10㎜ 낮다. 휠베이스 역시 48㎜ 짧은 3,025㎜다. 크기의 차이는 트렁크 공간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트래버스의 기본 트렁크 공간은 651ℓ로 익스플로러와 비교해 136ℓ 넓다. 2열과 3열 폴딩 시에도 각각 281ℓ, 294ℓ 넓은 1,637ℓ, 2,780ℓ를 확보했다.
'크기·성능·가격' 트래버스 압승, 익스플로러 어쩌나?

'크기·성능·가격' 트래버스 압승, 익스플로러 어쩌나?


엔진은 자연흡기와 다운사이징 터보의 대결이다. 트래버스의 경우 6기통 3.6ℓ 직분사 가솔린 엔진 한 종류만 국내 판매하며 최고 314마력, 최대 36.8㎏·m의 힘을 발휘한다. 반면, 신형 익스플로러는 직렬 4기통 2.3ℓ 가솔린 터보 엔진이 먼저 국내 소개될 예정이다(해외에서는 V6 3.3ℓ 가솔린 자연흡기와 3.0ℓ 터보, 하이브리드 등 4가지로 나뉜다). 최고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2.9㎏·m로 단순 수치로만 비교하면 트래버스에 비해 출력은 10마력 낮고 토크는 6.1㎏·m 높다.

트래버스의 가격이 공개된 상황에서 가장 큰 변수는 익스플로러의 가격대다. 트래버스의 국내 판매 가격은 4,520만원부터 5,522만원 사이로 미국 대비 최고 700만원 저렴하게 책정했다. 이에 비해 현재 국내 판매중인 익스플로러의 경우 5,000만원 중반부터 후반 사이에 형성된 만큼 신형이 나오면 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익스플로러가 수입 SUV 판매 1위 자리를 위협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거의 독점에 불과했던 시장에 정면 대결 상대인 트래버스가 등장했고 직접적인 경쟁 상대는 아니지만 기아차 모하비나 제네시스 GV80과 같은 하반기 대형 SUV 신차 출시가 예고돼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소비자 선택 폭이 넓어지고 익스플로러가 독식했던 수요가 어느정도 분산될 확률이 높다는 게 업계의 추측이다.
'크기·성능·가격' 트래버스 압승, 익스플로러 어쩌나?


이에 대해 포드코리아는 "트래버스 출시로 국내 대형 SUV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체적인 언급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편, 6세대로 신형 익스플로러는 후륜구동 플랫폼을 기반으로 운전자를 비롯한 탑승자 환경을 개선한 것이 특징으로 10월 말 국내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람보르기니,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시안' 공개
▶ 페라리, 역사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 열어
▶ BMW코리아,BMW·미니 무상점검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