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최대 6.10달러→5.70달러로 하향
"단기 악재…내년엔 실적 회복"

글로벌 식품업체 타이슨푸드가 상품 시장 변동성 확대, 식품안전 규제 강화 등을 이유로 올해 이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최대 육류가공 회사인 타이슨푸드는 올해 이익 전망치를 → 하향 조정했다. 타이슨푸드는 “잠재적으로 불리한 시장 움직임과 변동성 확대를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최근 육류 가공공장에서 발생한 대규모 화재와 상품시장 변동성 확대 등의 악재가 단기 실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설명이다.

타이슨푸드가 이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자 이 회사 주식은 시간 외 거래에서 5% 이상 하락했다. 뉴욕 증시에 상장한 타이슨푸드 주가는 올 들어 74.7% 올랐다. 지난달 30일 사상 최고치(주당 93.59달러·종가 기준)를 경신하기도 했다. 타이슨푸드는 지난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했다.

노엘 화이트 타이슨푸드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회사가 해결해야 할 과제 중 일부는 단기간에 해소될 것”이라며 “내년엔 더 나은 실적을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소고기와 돼지고기 사업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타이슨푸드는 힐셔팜, 볼파크프랭크 등의 자회사를 가진 글로벌 육류 가공업체다. 브라질 육류 생산업체 JBS SA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크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