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장 트렌드 주도…지역사회와 상생"
55인치 8K TV, 전세계 30여개국 판매
"14년 연속 TV 1위…위상 강화할 것"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 총괄 마케팅 담당 상무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내일을 디자인하라(Designing your tomorrow)'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 총괄 마케팅 담당 상무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내일을 디자인하라(Designing your tomorrow)'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52,000 -2.80%)는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로 세상을 발전시키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업계 '혁신'을 주도하는 브랜드로 더 대담하게 향후 50년을 준비해나갈 것입니다."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 총괄 마케팅 담당 상무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 앞서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 연결성(Connectivity)을 기반으로 한 제품·서비스 혁신을 실현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전자 단독 전시장인 시티 큐브 베를린에서 '미래를 디자인하라' 슬로건으로 열린 컨퍼런스에는 전세계 미디어·거래선 등 관계자 8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시종일관 진중한 얼굴로 브라운 상무의 목소리에 집중했다.

브라운 상무는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이해를 통해 새로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 등도 실천해나가겠다"고 했다.
현지시간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삼성전자가 55형부터 98형까지 'QLED 8K' TV. 전체 라인업을 공개했다.(사진=삼성전자)

현지시간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삼성전자가 55형부터 98형까지 'QLED 8K' TV. 전체 라인업을 공개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날 55인치 '퀀텀닷 발광다이오드(QLED) 8K TV'도 공개했다. QLED 8K를 98인치부터 55인치까지 전체 라인업으로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55인치 8K TV는 미국, 유럽,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 30여개 국가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네이든 셰필드 유럽 총괄 TV 담당은 "유럽을 중심으로 주요 시장 소비자들의 요구가 커 QLED 8K 라인업을 확대했다"며 "작년 IFA에서 QLED 8K를 처음 선보인 이후 1년간 의미 있는 성장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14년 연속 TV 1위를 기록 중이다. 위상을 한층 끌어올리기 위해 디스플레이·콘텐츠·연결성 등 기존의 장벽을 뛰어넘어 소비자들이 원하는 새로운 TV 시청 경험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겠다"고 부연했다.

8K 생태계 구축과 더불어 콘텐츠 제작 계획도 밝혔다.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회사 라쿠텐 TV 유럽의 하신토 로카 사장은 이날 무대에 올라 "8K 생태계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라쿠텐 역시 이런 흐름에 동참해 올해 워너 브라더스의 HDR10+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삼성과 협업해 유럽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홈 시네마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들과 진행 중인 주요 파트너십도 공개했다. 삼성 스마트 TV에 탑재된 아마존 프라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경기를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도 연내 제공할 방침이다.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BESPOKE)'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 가전도 대거 공개했다.
현지시간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IFA 2019 공식 모델(가운데)과 삼성전자 모델들이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BESPOKE)'를 소개하고 있다.

현지시간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IFA 2019 공식 모델(가운데)과 삼성전자 모델들이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BESPOKE)'를 소개하고 있다.

다니엘 하비(Daniel Harvie) 삼성전자 유럽 총괄 가전 담당 상무는 "내년 초 본격 도입할 비스포크 냉장고는 빌트인 가전이 대세인 유럽 시장에서 비용이나 설치 공간의 부담 없이 원하는 디자인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 잠재력이 높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내년에 유럽 주방과 조화를 이룰 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을 출시할 예정이다. 올해 IFA를 통해 첫선을 보이는 제품은 바로 오븐이다.

이 제품은 밀레니얼 세대들의 특성을 분석해 기획됐다. 눈에 띄는 부분은 '듀얼 쿡 스팀' 기능이다. 컨벡션(Convection)으로 굽는 요리와 스팀 방식으로 찌는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날 삼성전자는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최대 200와트(W)의 초강력 흡입력과 미세먼지 차단 필터 시스템을 갖춘 무선청소기 '삼성 제트' △무풍 청정 기능이 특징인 공기청정기 '큐브' 등 혁신 가전제품을 잇달아 공개하며 연내 유럽 시장 공략 계획을 밝혔다.

가전 전시회인 IFA에서 전 세계 언론은 물론 관람객들의 시선을 끄는 분야는 바로 모바일이다. 삼성전자가 새 단장한 '갤럭시 폴드', 보급형 5G 스마트폰 '갤럭시 A90 5G'를 공개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새 단장한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새 단장한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사진=삼성전자)

'갤럭시 A90 5G'는 6.7형 슈퍼 아몰레드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 48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 등 최신 기술을 탑재했다. 모든 것을 라이브(Live)로 소통하는 젊은 소비자를 겨냥했다. '갤럭시 A90 5G'는 이달 4일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출시 계획도 발표했다. '갤럭시 폴드'는 6일 한국을 시작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싱가폴, 미국 등에서 4G 롱텀에볼루션(LTE), 5G 등 두 가지 버전으로 순차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IFA 2019에서 발표한 제품에 대한 정보를 이달 6일부터 11일까지 시티 큐브 베를린에 위치한 삼성전자 부스,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함께 공개한다.

베를린=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