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을 전분기 대비 1.0%로 수정했다. 속보치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은 459조8134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1분기 GDP 455조810억원보다 4조7324억원(1.04%) 늘었다.

실질 GDP 증가율은 7월 발표된 1.1%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다.

성장률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된 건 6월의 경제활동 자료가 추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설비투자(+0.8%p)가 늘어났지만 정부소비와 총수출이 각각 0.3%포인트 줄었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453조3080억원으로 전기대비 0.2%를 늘었다. GNI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걸 말한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0.3% 증가했다.

각종 물가가 반영된 GDP 디플레이터는 -0.7%를 기록했다. 2006년 1분기(-0.7%) 이후 최저다. GDP 디플레이터는 일종의 GDP 물가 개념으로, 소비자 수출 수입물가지수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개념이다.

GDP 디플레이터는 지난해 4분기(-0.1%), 올해 1분기(-0.5%)에 이어 3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보였다. 저물가 상태가 심각하다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