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캠퍼스 공사현장 방문
'인재 경영' 의지

1900억 투자…2021년 완공
“변화하는 산업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기술개발도 필요하지만, 인재육성이 더욱 중요하다.”
신동빈 롯데 회장(오른쪽)이 2일 경기 오산시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증축 공사현장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가운데)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은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롯데  제공

신동빈 롯데 회장(오른쪽)이 2일 경기 오산시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증축 공사현장을 방문해 현장 관계자(가운데)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은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롯데 제공

신동빈 롯데 회장은 2017년 3월 롯데 HR포럼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해 11월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위한 면접장에도 직접 나갔다. 이 자리에서는 인재상을 제시했다.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사고를 보탤 수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고 했다.

신 회장은 사람을 뽑는 것과 함께 교육도 중요하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그리고 이를 위한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1993년 1월 개원한 뒤 롯데그룹의 교육·연수시설로 활용해 온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를 1900억원을 투자해 다시 짓기로 했다. 2021년 완공되는 이 시설은 기존 시설보다 4배 더 큰 연면적 5만6800㎡(1만7192평) 규모로 2000여 명이 동시에 학습을 할 수 있다. 3차원(3D) 프린터 기술 등을 활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해보는 ‘메이크 룸’ 등 최신시설이 들어선다.

신 회장은 2일 공사현장에 나왔다. 첫삽뜨기 행사에 직접 참석해 현장을 둘러봤다. 근무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그는 “기업의 미래를 책임질 동량을 키워낼 최고의 시설로 꾸미는 데 투자를 아끼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또 “(롯데그룹의 비전을 반영한) 인재개발원의 새 이름을 만들어달라”고도 했다.

신 회장이 올 들어 국내 사업장을 비공식적으로 찾은 적은 있지만 회사 공식 행사에 참석한 것은 지난달 사장단 회의 이후 두 번째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인재개발원 첫삽뜨기 행사에 직접 참석함으로써 인재경영에 대한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에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라이벌이 나타나 우리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수도 있다”며 “미래인재에 대한 투자와 여성인재 육성, 해외인재 발굴 등을 위해 각사 사장들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