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 우려에 안전자산 투자 확산
전세계 '투자등급' 채권의 30%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세계 마이너스 금리 채권이 2경(京)원을 넘어섰다. 마이너스 금리 채권은 ‘투자등급’으로 표시된 채권 전체의 30%에 이른다.

마이너스 채권 '2京'…반년새 두 배 늘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말 기준 세계에서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된 채권 금액이 17조달러(약 2경580조원)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되는 채권은 투자자가 만기까지 갖고 있더라도 투자 금액보다 받는 돈이 줄어드는 채권이다. 외국에선 네거티브 금리 채권이라고 불린다. 마이너스 금리 채권 규모는 최근 반 년 사이 두 배 가까이 커졌다.

투자자들이 마이너스 금리 채권을 매입하는 이유는 경기 침체 우려로 안전자산 선호가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 마이너스 금리 채권의 대부분은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유럽 주요국과 일본이 발행하는 국채다. 지난달 말 기준 글로벌 채권시장에 풀린 마이너스 금리 채권의 94%가량은 이들 국가 국채였다. 일본과 프랑스는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스위스와 독일은 모든 국채 금리가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다.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도 마이너스 금리 채권 투자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됐다 할지라도 만기 전에 채권 금리가 추가 하락하면 채권가격은 상승해 차익을 노릴 수 있다. 특히 각국 중앙은행이 자국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임을 밝히면서 채권시장의 전반적 가격 상승(금리는 추가 하락)을 불러올 것이란 기대가 퍼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마이너스 금리 현상이 심화하면서 투자자들이 일대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