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부처 예산

산업부도 9.5兆 배정 '존재감'
소외됐던 국토부도 두자릿수 증가
29일 정부가 발표한 내년 예산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처는 중소벤처기업부다. 중기부는 내년 예산으로 13조4895억원을 배정받았다. 올해(10조2664억원)보다 30% 증가했다. 개별 부처 예산이 30% 늘어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내년 예산안의 무게 중심을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및 혁신성장에 두면서 소재·부품·장비 관련 지원 예산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는 게 정부의 공식적인 설명이다.

하지만 관가에서는 “실세 장관으로 꼽히는 박영선 장관 덕을 톡톡히 봤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 경제 부처 관계자는 “올해 예산이 전년 대비 15% 늘었는데 이듬해에 30% 늘어난 것은 출범한 지 얼마 안 된 부처임을 감안해도 놀라운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밀려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등도 올해 예산이 두 자릿수 증가했다. 경기 침체, 수출 부진 등이 깊어지면서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늘리고 기업 경쟁력을 높여야 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전년 대비 대폭(23%) 늘어난 예산을 배정받은 산업부는 ‘축제 분위기’다. 내년 예산은 9조4608억원에 달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산업부의 존재감이 희미해졌다는 비판이 많았다”며 “이번에 예산이 대폭 늘어난 만큼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국토부 예산은 올해보다 15.2% 증가한 49조8000억원이 편성됐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