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는 29일 고급 가구 브랜드가 밀집한 서울 논현동 가구거리에 리바트스타일샵 강남전시장을 연다고 발표했다.

30일 개점하는 강남전시장은 영업면적이 2845㎡로, 전국 80개 리바트스타일 점포 중 규모가 가장 크다. 매장은 지하 1층~지상 3층 네 개 층으로, 건물 한 동을 전부 사용한다. 1층은 프리미엄 가구존, 2층은 130㎡대 아파트용 쇼룸과 침실용 가구, 3층은 100㎡대 아파트 쇼룸과 서재·자녀방용 가구가 전시돼 있다. 800여 종의 가구를 둘러볼 수 있다.

현대리바트는 강남전시장 개장을 기념해 다음달까지 소파 침대 식탁 서랍장 등 50여 종 제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행사도 연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