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어업협상 답보에 日수역 입어 업종서 66척 감척
[2020예산] 농어업 구조혁신에 집중…항만 미세먼지 저감예산 4배↑

정부는 29일 발표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농어업 구조 혁신과 스마트 농어업 등 신성장동력 확보에 힘을 실었다.

또 과잉생산 등으로 가격 폭락이 매년 반복되는 농수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유통을 선진화하는 한편 농어촌 영농·생활 여건 개선도 지원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어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스마트팜혁신밸리와 스마트축산 정보통신기술(ICT) 단지, 스마트양식클러스터 등 스마트농어업 혁신 거점을 조성한다.

1차 혁신밸리를 내년까지 완공하고 스마트팜에서 생산되는 작물의 생육·재배 정보 등 빅데이터를 공유·확산할 수 있는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한다.

농식품부는 또 청년농 육성을 위해 청년창업농육성장학금과 영농정착지원금 지원을 확대한다.

청년 창업농에 주는 정착지원금을 올해 214억원에서 내년에는 343억원으로 늘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 분야 청년 유입·정착 가속화를 위해 취업·창업 지원을 강화하고 신직종 발굴 등 다양한 일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마다 출렁이는 농수산물 가격을 안정화하고자 농산물생산유통조절지원액을 올해 161억원에서 내년 203억원으로 26.1% 늘리는 내용도 포함됐다.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지역 단위 로컬푸드, 농수산물 직거래 활성화 등 유통 방식 선진화에도 예산이 배정됐다.

해양수산 분야의 경우, 내년에 항만 미세먼지와 해양쓰레기 저감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다.

해양수산부는 2022년까지 항만 미세먼지 50%,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30%를 각각 줄인다는 목표에 따라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투자를 올해 312억원에서 내년 1천193억원으로 4배가량 늘렸다.

또 한일 어업협상 미타결에 따른 일본 수역 의존도를 줄여나가고자 대형선망 6척, 갈치 연승 40척 등 일본수역 입어 업종 66척 등을 감척할 계획이다.

이밖에 노후 수리시설 개보수, 배수시설 설치 등 농업 인프라에 1조9천억원을 투자하고 농어민의 정주 여건 개선과 낙후 어촌 개발 지원사업인 어촌뉴딜 300도 확대한다.

[2020예산] 농어업 구조혁신에 집중…항만 미세먼지 저감예산 4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