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협력사 방문 이어
사내 '봉사왕'들과 간담회
'소통 경영' 공들이는 최정우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현장 경영을 통해 임직원들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지난 27일 경북 포항제철소를 방문한 데 이어 28일에는 서울 본사에서 사내 ‘봉사왕’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최 회장은 27일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과 포항제철소 협력사인 ‘장원’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은 2017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900여 건의 혁신활동을 통해 연간 80억원을 절감하면서 혁신공장으로 선정된 곳이다. 장원은 지난달 광양제철소 정전 사고 발생 당시 고로전문가 21명을 파견해 철야작업으로 하루 만에 정상복구하는 데 도움을 준 협력사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조금만 방심해도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매 순간 경각심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안전 의식을 강조했다. 이어 “주인의식을 갖고 서로 합심하면 행복한 직장, 경쟁력 있는 회사를 만들 수 있다”며 “회사는 공정한 제도 실현과 복지를 통해 직원들을 행복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협력사 직원들의 복지 프로그램도 지원하고 있다.

28일엔 서울 테헤란로 포스코센터에서 전국에서 일하는 직원 15명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초청된 직원들은 누적 봉사 시간이 5000시간을 넘는 ‘봉사왕’들이다. 특히 광양제철소에서 근무 중인 최의락 차장은 연간 20회 이상의 헌혈과 노인전문병원 간호 봉사를 꾸준히 하고 있다. 최 회장은 이들에게 기념패를 주면서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시민’ 역할을 실천하면서 동료 직원들과 이웃에 귀감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최 회장은 지난 5월에도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현장 직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며 “혁신공장과 협력사들을 돌면서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소통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