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27일 이노비즈협회(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기술보증기금과 ‘소재·부품 전문기업 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일본 수출규제를 넘기 위해 소재·부품 전문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번 협약을 통해 소재·부품 전문기업에 대한 3단계 지원 체계를 만들기로 했다. 이노비즈협회가 우수 소재·부품 전문기업을 발굴해 추천하면, 기술보증기금은 보증료 감면과 더불어 기술평가를 통한 사업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대상 기업에 대한 금리우대와 금융 컨설팅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이 지난달 말 출시한 ‘신한 소재·부품 전문기업 성장지원 대출’도 소재·부품 전문기업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 상품은 소재·부품 전문기업에 대출금리 연 0.5%포인트를 우대해준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