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필수 반월도금조합 이사장

뿌리기업도 살아남으려면 자동화·첨단화 투자 나서야
"일감 부족한데 최저임금 올라…2~3년내 中에 따라잡힐 수도"

“한꺼번에 모든 게 닥쳐와 뿌리산업도 구조조정이 불가피해졌어요. 수십 년간 운영해오던 2~3개 업체가 곧 문을 닫을 예정입니다.”

지난 23일 경기 안산시 반월도금일반산업단지에서 만난 설필수 반월도금사업협동조합 이사장(유일금속 대표·사진)은 제조 뿌리산업의 현실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급격한 임금 인상, 지속적인 일감 감소, 엄격해진 환경법 등 각종 규제와 중국 업체들의 맹추격으로 국내외 여건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진단도 덧붙였다.

도금(표면처리)은 휴대폰과 전자제품,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작업이다. 스마트폰에서 도금공정이 거의 사라졌다. 국내 전자제품 상당수는 베트남과 중국 등 해외에서 생산돼 도금 일감 자체가 줄었다. 자동차는 수년째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설 이사장은 “중국 표면처리 업체에 가보면 막대한 자금으로 독일 등지에서 대규모 첨단 기계를 들여와 작업하고 있다”며 “생산단가가 낮은 것은 물론이고 기술 수준도 2~3년 내 한국을 따라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동화, 첨단화를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어떻게든 일감을 만들어야 하는데 영세한 표면처리 업체들 중 투자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은 게 문제”라고 덧붙였다.

2016년 시흥 시화국가산단으로 이전한 플라스틱 사출 도금업체 A사는 지난 3년간 직원이 약 20명 줄었다. 공장을 자동화하고 시스템을 바꾸면서 단순 작업자들이 감소했다. 3년 전과 비교하면 최저임금이 약 38% 올랐는데 직원 수 감소로 상쇄시킨 셈이다. 공장 가동은 주 4회(월~목)만 하고 금요일부터 쉰다. 이 회사 한 임원은 “반월·시화에서 주 4일 근무하는 업체가 꽤 있다”며 “일감이 줄어 4일은 24시간(12시간 2교대) 돌리고 나머지는 쉰다”고 말했다.

안산=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