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저장, 미세먼지 주범 지목
2024년까지 '옥내화' 추진
한국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발전 등 5개 발전사가 ‘저탄장 옥내화’를 앞두고 전전긍긍하고 있다. 총 2조1000억원에 달하는 비용 부담 탓이다. 5개 발전사는 올 2분기에만 8000억원 가까운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발전사의 저탄장은 상당수가 야외에 조성돼 미세먼지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한국중부발전 신보령건설본부에 완공된 지붕형 태양광시설이 설치된 옥내 저탄장.

한국중부발전 신보령건설본부에 완공된 지붕형 태양광시설이 설치된 옥내 저탄장.

발전사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시행규칙이 지난 5월 개정되면서다. 환경부에 따르면 관련 법령에 ‘발전사 저탄시설을 옥내화한다’는 항목이 신설됐다.

또 ‘시행일 이전에 설치된 야외 저탄시설은 2024년까지 옥내화를 완료한다’고 돼 있다. 다만 내년 5월 초까지 환경부 장관과의 협의를 거쳐 옥내화 완료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25일 “각 발전사 및 산업통상자원부와 실제 이행시기를 놓고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 발전사가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열 곳의 야외 저탄장엔 322만7000t의 석탄가루가 쌓여 있다. 충남 당진과 보령·태안, 영흥, 경남 하동·사천 등에 집중돼 있다. 바람이 불 때마다 분진이 확산하면서 상당량의 미세먼지를 발생시키고 있다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발전사들은 전체 10개 옥외 시설에 덮개를 씌우려면 최소 2조100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발전사 관계자는 “초기 화재 진압 설비 등까지 넣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많이 든다”고 설명했다.

남동발전은 영흥 1~6호기, 삼천포 5~6호기의 옥내 저탄장을 짓는 데 총 603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부발전은 4994억원, 동서발전 4700억원, 서부발전 3188억원, 남부발전 2000억원 등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발전사들은 저탄시설의 옥내화가 불가피하지만 워낙 많은 예산이 들기 때문에 완공 시점을 늦출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5개 발전사는 지난 2분기에만 총 7860억원의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작년 같은 기간(-1496억원) 대비 4배 이상 커진 수치다.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 때문에 발전사들이 상당수 화력발전소 가동을 중단했던 게 타격을 줬다. 올 4월부터 발전용 유연탄에 부과하는 세금이 종전의 ㎏당 36원에서 46원으로 27.8% 인상된 것도 작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조재길/오상헌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