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가계빚 1550조 넘어섰다…전분기보다 16조원 늘어

1분기 가계 빚(가계신용)이 1556조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신용은 전기 대비 증가폭이 가장 낮았던 지난 분기보다 큰 폭 확대됐다. 다만 증가율은 10분기 연속 둔화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2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556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말(1540조원)보다 16조2000억원 늘었다.

1분기 가계신용은 3조3000억원의 증가폭을 보여 2013년 1분기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지만 2분기는 증가폭이 확대됐다.

다만 2분기 가계신용의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은 4.3%로 지난 분기(4.9%)보다 0.6%포인트 줄었다. 2016년 4분기(11.6%) 이후 10분기 연속 둔화하고 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가계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합한 가계 빚을 뜻한다.

먼저 가계대출은 2분기 1467조1000억원으로 지난 분기 말보다 15조4000억원 늘어났다.

이 가운데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732조1000억원으로 13조3000억원 늘며 증가폭이 전분기(5조7000억원)보다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의 증가폭이 커지고 기타대출이 줄어서다.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가계대출은 317조7000억원으로 지난 분기보다 5000억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의 감소폭이 줄고 기타대출은 늘어난 영향이다.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417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6000억원 늘었다. 판매신용은 89조원으로 8000억원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전분기 대비로는 예금은행을 중심으로 주담대와 기타대출 증가폭이 확대됐다'며 "아파트 입주 등에 따른 집단대출 증가와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지속됐고 계절적 요인 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기타금융기관 등을 중심으로 대출 증가폭이 줄었다"며 "가계부채 관리정책 영향, 일부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대출 순상환규모 증가, 증권사 등 기타금융중개회사의 증가규모 축소에 주로 기인한다"고 부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