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시 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도시숲 만들기를 본격화한다.

춘천시는 다음 달 도심을 가로지르는 약사천 수변에 산림조경숲과 호반순환도로에 명품가로숲 조성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업비 10억원이 투입되는 약사천 수변 산림조경숲은 효자동 일대 6천㎡가 대상지이며, 이곳에 교목 321그루와 관목 7천200그루, 풀 종류의 화초 등 4천600그루를 심는다.

또 안개분수와 전망데크 등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호반순환로 명품가로숲 조성 면적은 남춘천역부터 옛 과선교 구간 7천여㎡로, 2억원을 들여 사업을 벌인다.

춘천시는 정부 공모 등을 통해 4년간 500억원을 투입해 도시숲 관련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숲의 도시를 만들고자 2050년까지 나무 1억 그루를 심는 대규모 프로젝트도 벌이고 있다.

앞서 춘천시는 사업의 하나로 6월 봄내초교에 500㎡ 규모의 자연학습장과 수목을 심었다.

춘천시 4년간 500억원 들여 조성하는 도시숲 본격화

춘천시 관계자는 "도시숲이 늘어나면 숲에서 생성된 기류와 외곽지역 맑은 공기가 녹지축을 따라 이동해 미세먼지 절감과 도시 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