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시장 침체 지속
패션 대기업은 마이너스 성장
F&F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버킷 디워커

F&F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버킷 디워커

장기적인 패션시장 침체가 상반기에도 이어졌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LF는 물론 독보적 경쟁력을 갖춘 한섬도 고전했다. 하지만 화장품, 신발 등으로 다각화에 성공한 신세계인터내셔날, F&F의 매출 증가율은 두 자릿수에 달했다.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회사는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과 MLB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F&F다. 상반기 매출이 작년 2806억원에서 올해 3642억원으로 29.8% 급증했다.

면세점 판매를 시작한 MLB 매출이 크게 늘었고,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신발 ‘버킷 디워커’가 3개월 만에 10만 켤레 팔리는 등 신발사업 부문이 크게 성장한 영향이다. 휠라에 이어 신발사업으로 패션시장 침체를 극복한 회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비디비치

신세계인터내셔날 비디비치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패션부문의 부진을 화장품 사업으로 만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상반기 매출 증가율이 13.6%에 달했다. 영업이익도 작년 261억원에서 437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 화장품 부문은 1798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해외 패션, 국내 패션을 제치고 가장 큰 사업부문으로 성장했다. 이승은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성장은 당분간 화장품사업부가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적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인 한세실업은 원·달러 환율 상승의 덕을 봤다. 타겟, 갭, H&M 등에 OEM 방식으로 옷을 수출하는 한세실업은 상반기 852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작년 상반기보다 12.5% 늘었다.

패션 대기업들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섬 마인 등을 운영하는 한섬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3.2% 증가했지만 매출은 4.2% 감소했다. 온라인 사업 매출이 30%가량 늘었지만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0%밖에 되지 않아 큰 영향을 끼치지는 못했다는 게 증권가의 분석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도 올 상반기 매출이 3.8% 감소했고 형지I&C도 7.3% 줄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전반적인 패션시장 침체로 패션 대기업들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고 말했다.

올 상반기 작년보다 6.5%가량 매출이 늘어난 LF는 수익성이 나빠졌다. 코람코자산신탁 인수합병으로 인한 대손상각비용이 올해 2분기 발생해 이익이 15%가량 줄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