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핀테크 서비스 - P2P 대출 중개업체 '8퍼센트' 이효진 대표

`P2P 대출법' 법제화 가능성
'국내 1호' 중금리 P2P 대출…"연말부터 투자금 대폭 늘 것"

“금융소비자들이 더욱 안정적으로 개인 간(P2P) 대출에 투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습니다.”

P2P 대출 중개 플랫폼 기업 8퍼센트의 이효진 대표(사진)는 18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P2P 대출이 법제화 첫발을 넘어선 만큼 중신용자, 중소상공인에게 합리적인 금리로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4일 국회 정무위원회는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P2P 대출법(온라인투자연계금융법)’을 심의·의결했다. 법안 발효를 위해선 정무위 전체회의, 법제사법위원회, 국회 본회의 문턱이 남아 있다. 여야 견해차가 크지 않아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업계 숙원인 제도권 편입을 위한 ‘7부 능선’을 넘은 셈이다.

이 대표는 법제화의 효과로 ‘소비자 보호 강화’를 꼽았다. 그는 “그동안 제도가 부재한 가운데 사고가 적지 않게 일어났다”며 “법제화가 마무리되면 회사가 갖춰야 할 내부 통제 기준이 강화되고, 자금세탁방지법도 적용받아 업계 전체의 투명성이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문성 높은 금융투자사가 대출별로 40%까지 투자할 수 있게 되고, 플랫폼이 자기 자금을 대출하는 게 허용돼 업계 외형이 성장할 전망이다.

이 대표는 2014년 11월 8퍼센트를 설립했다. 서울 대치동 우리은행 포스코금융센터점에서 근무하던 시절이었다. 그는 “상환 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되는데도 2금융권을 이용하는 소비자를 보면서 중금리 대출에 기회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8퍼센트라는 이름은 연 8% 금리의 중금리 대출에서 따왔다.

8퍼센트가 이제까지 주선한 대출 총액은 2330억원 규모다. 개인 신용대출과 중소 자영업자 대출을 주선한다. 패스트파이브, 쏘카 등 주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사업 초기에 대출해주기도 했다. 현재 대출 잔액은 646억원으로, 투자자에게 제시하는 기대수익률은 연 7~8% 안팎이다.

이 대표는 “세법 개정으로 연말부터 P2P 대출 플랫폼을 통한 투자금이 대폭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존에는 P2P 대출채권에 투자하면 투자자는 수익에 대해 27.5%의 이자소득세를 물어야 했다. 온라인 대출에 대한 이자소득세 완화 정책에 따라 내년 1월부턴 주식형 펀드나 예금처럼 15.4%로 세율이 낮아진다. 이 대표는 “연 1%포인트가량 최종 수익률이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8퍼센트의 강점으로 인공지능(AI)을 통한 신용평가 시스템을 꼽았다. 그는 “P2P 플랫폼으로 중금리 대출을 주력으로 삼은 건 8퍼센트가 최초”라며 “그동안 집행된 1만5000건의 대출에서 750만 개의 데이터를 뽑아 만든 신용평가 시스템을 통해 대출자에게 더욱 합리적인 금리로 대출을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머신러닝 알고리즘 기반으로 데이터가 쌓일수록 시스템이 더욱 고도화하는 것도 강점”이라며 “현 수준으로도 중금리 대출 분야에서는 주요 신용평가사보다 시스템 변별력이 높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8퍼센트는 지난해 ‘자동분산투자 시스템’ 특허를 업계에 무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신용등급 4~7등급의 중신용자가 빌려 가는 신용대출 규모는 매년 70조원 안팎이다. 각 금융사가 정부 정책에 따라 중금리 대출 금리를 낮추고 있지만, 아직 실제 상환 가능성에 비해 높은 금리로 돈을 빌리는 ‘금리 단층’ 현상이 적지 않다. 이 대표는 “대출 중개 플랫폼에 큰 기회가 열려 있는 셈”이라고 했다. 그는 “고금리 대출로 힘들어하던 고객이 중금리로 갈아탄 뒤 8퍼센트 투자자가 되는 모습을 보며 큰 희열을 느꼈다”며 “중·저신용자를 ‘고금리 늪’에 빠뜨리는 게 아니라 합리적인 대출로 갈아타게 하는 ‘포용적 관계 금융’이 나아갈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