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입맥주, 1위 자리 내줘
렉서스·도요타도 안 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노 재팬'.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 수입맥주와 자동차의 국내 판매가 급감했다. 일본 여행도 줄면서 엔화 환전까지 같이 감소했다.

17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2000달러였다. 전달 수입액 790만4000달러에서 45.1%로 급감했다. 올 7월 수입 맥주 1위는 벨기에로 456만3000달러를 기록했다. 전월보다 49.5%나 증가했다. 2위는 미국 맥주(444만3000달러), 3위는 일본, 4위는 네덜란드(310만달러)였다.

일본 맥주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연간 맥주 수입액 1위를 차지했다. 올 상반기에도 1위를 유지했고, 월별 수입액에서도 1위를 비켜준 적이 없다. 지난달 본격화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인 것이다.

렉서스나 도요타 등 일본차의 국내 판매도 급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수입차는 2674대 판매에 그쳐 3946대가 팔린 전월보다 32.2% 감소했다.

국민들이 일본 여행을 보이콧하면서 엔화 환전도 줄었다. 국내 5대 시중 은행인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이 지난달 고객에게 환전해 준 엔화는 총 225억엔(약 2579억원)이었다. 이는 한 달 전인 6월 244억엔보다 7.7% 감소한 수치다. 7월에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는 것을 고려하면 환전 규모가 줄어든 것은 이례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