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너지 전환·자립 협력프로젝트 2건 선정 지원

서울시는 '주민참여형 에너지 전환 리빙랩' 사업 2건을 선정해 과제 당 최대 2년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민참여형 전력수요관리 등 전력시장 연계형 리빙랩'과 '에너지 자립 마을의 지속 가능성을 위한 특화모델 발굴 리빙랩' 사업이 선정됐다.

시는 두 사업에 올해 말까지 약 9천만원을 지원하고 이후 지원 규모를 조절할 방침이다.

전력시장 연계형 리빙랩은 에너지 사용 등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전력거래소의 수요감축 요청이나 미세먼지 경보가 있을 때 주민들에게 전력 사용 절감을 요청하는 사업이다.

특화모델 발굴 리빙랩은 동작구 상도 3·4동의 에너지 소비 실태와 취약점을 분석해 에너지 전환을 돕는 사업이다.

리빙랩(living lab)은 새로운 과학기술이나 제도가 실생활에 잘 적용되도록 일반인, 전문가, 기업, 관공서가 서로 협력하는 프로젝트를 뜻한다.

에너지 전환은 전력원을 바꾸는 것을 뜻하며 대체로 신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이 여기에 해당한다.

에너지 자립은 에너지 소비량을 줄이고 자체 생산을 늘려 독자성을 확보한다는 의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