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간편식 브랜드 전쟁
(10) 풀무원 냉동식품

호떡만두 이어 얇은피꽉찬속 만두까지 잇달아 대박
‘4등의 반란.’
풀무원, 독보적 제품 승부…냉동만두 2위로

요즘 식품업계에서 풀무원(9,060 -0.33%)을 두고 이런 말이 나온다. 두부와 콩나물 등 건강 먹거리를 만드는 회사로 시작한 풀무원이 가정간편식(HMR) 시장에서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1990년대 ‘냉장식품’ 분야에서 크게 성장한 풀무원은 그 기술력을 기반으로 냉동만두와 냉동면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국내 냉동만두 시장은 연 5000억원대다. 이 시장에서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로 약 45%를 점유하고 있다. 풀무원은 지난해까지 해태, 동원F&B에 이어 4위였다. 압도적 1위인 비비고가 신제품을 내놓으면 나머지는 ‘미투 제품’으로 따라 하는 방식이었다.

풀무원은 올해 냉동만두 시장 2위로 치고 올라왔다. 지난해 출시한 ‘호떡만두’에 이어 올 상반기 내놓은 ‘얇은피꽉찬속 만두’가 잇따라 히트 상품으로 떠오른 결과다.

풀무원, 독보적 제품 승부…냉동만두 2위로

풀무원은 ‘똑같은 제품으로는 승산이 없다’는 걸 원칙으로 삼았다. 1등 비비고 왕교자에 없는 제품을 생산하는 데 집중했다. 지난해 중국 딤섬을 벤치마킹한 육즙듬뿍만두와 새우듬뿍만두를 내놨고, 부산 씨앗호떡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각종 호떡만두를 출시했다. 특히 호떡만두는 지난해 4분기 약 600억원대 국내 군만두 시장에서 점유율 34.8%로 1위를 차지했다. 군만두 제품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64.5% 급증했기 때문이다.

겨울 만두 시장에서 풀무원의 호떡만두가 인기를 끌자 이번엔 CJ제일제당이 비슷한 호떡만두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풀무원은 봄부터 가을에 이르는 기간엔 얇은피 만두로 승부수를 던졌다. 지난 3월 출시한 얇은피꽉찬속 만두의 피 두께는 0.7㎜로, 기존 냉동만두 피 두께(1.5㎜)의 절반 수준이다.

풀무원은 얇은 피의 교자 만두를 만들기 위해 약 1년6개월간 테스트를 거쳤다. 기계를 개발하는 데만 6개월이 넘게 걸렸다. 0.3㎜부터 실험해 0.7㎜에서 최적의 식감을 찾았다. 풀무원 관계자는 “처음에는 만두소가 보일 정도로 피의 두께가 얇아지면 생산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전국 모든 만두공장에서 왔다”며 “제조 과정에서 찢어지고 기계에 붙는 과정을 수없이 거치면서 지금의 얇은 피 만두가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얇은피꽉찬속 만두는 매달 평균 100만 봉지 이상 판매되고 있다. 올 상반기 냉동 만두시장 점유율은 15.2%를 기록했다. 올해 1000만 봉지 판매를 예상하고 있다. 홍세희 풀무원 신선레디밀 연구원은 “포항 이가손만두, 부산 진구의 양가손만두 등 얇은 피 만두의 명가들을 찾아다니며 최적화된 만두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기존의 가장 얇은 피 만두와 비교해도 20% 더 얇다”고 말했다.

국내 생면 시장을 개척한 풀무원은 냉면HMR 분야에서도 남다른 제면기술을 갖고 있다. ‘순메밀 냉면 2종’은 이런 기술력이 바탕이 됐다.

풀무원은 HMR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100% 순메밀 냉면을 개발했다. 냉면의 주재료인 메밀은 밀가루에 비해 탄력이 떨어진다. 냉면HMR 제품 대부분의 메밀 함량이 5~10% 정도인 이유다. 냉면 전문점에서도 100% 메밀로 제면하기 어렵다. 풀무원은 반죽 공법 혁신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두 개의 반죽 기계가 일정한 압력과 속도로 반죽을 치대 찰기를 유지하고 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