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기보, 1300억 만기 연장
2000억 규모 특별 보증 신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등에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을 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추가경정예산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기술 중소기업의 자금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피해를 봤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1300억원 규모로 만기 연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자금 유동성이 막힌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 예산은 이번 추경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본 무역보복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보가 자체 재원과 국민은행 협약 출연금으로 마련했다.

추경 통과로 마련된 예산으로 중기부와 기보는 미·중 무역분쟁 등 급변하는 세계 정세로 수출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000억원의 추가 보증을 서기로 했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설비 도입 기업 및 미세먼지 대응기술 보유 기업의 필요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25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신설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감축 관련 기술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보증 비율을 기존 90%에서 95%로 높이고, 보증료 감면율도 0.3~0.4%포인트 높여주기로 했다. 이 외에 예비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 등을 대상으로 한 12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