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 코헨 경제산업부 장관 만나
"AI기업 등과 협업 기회 만들 것"
신동빈 롯데 회장 "이스라엘 첨단기업에 투자"

신동빈 롯데 회장(오른쪽)이 올 하반기 첫 해외 출장지인 이스라엘을 찾아 현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11일(현지시간)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왼쪽)을 만나 첨단기술 기반의 현지 기업 및 스타트업 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이스라엘이 강점을 가진 농업, 로봇, 인공지능(AI) 분야의 기업들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또 “세계 최고 수준의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투자할 기회를 찾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코헨 장관은 이에 대해 “글로벌 기업들이 이스라엘에 연구개발(R&D) 센터를 설립하는 등 스타트업에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다”며 “롯데에도 충분한 지원을 하겠다”고 답했다.

신 회장과 코헨 장관은 “한국과 이스라엘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면 양국 간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상호 교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롯데 측은 전했다.

신 회장은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11일부터 13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이스라엘을 방문 중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