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지연에 보조금 논란 겹쳐
노·사·민·정협의회 잠정 연기
‘반값 연봉의 완성차 공장’을 세우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삐걱거리고 있다. 투자 지연 등으로 합작법인 설립에 차질을 빚으면서다.

11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시는 12일 광주시청에서 열기로 한 노·사·민·정협의회를 잠정 연기했다. 올해 1월 30일 현대자동차와의 투자 협약 이후 7개월 만에 잡은 회의가 돌연 미뤄진 것이다. 협의회는 노사 상생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 문제 등을 중재·해결하는 협의체다.

시 관계자는 “투자자 모집, 투자금 입금, 주주 간 협약, 발기인 총회 등 합작법인 설립 일정을 설명하고 각계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었지만 합작법인 설립이 다소 늦춰지면서 협의회를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당초 7월 중 합작법인 설립을 끝내려고 했지만, 투자자별 내부 의사 결정이 늦어지고 배당금 문제로 투자자 간 이견까지 나오면서 계속 미뤄졌다. 여기에다 대출을 지원하는 산업은행의 요구로 시가 합작법인에 수백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까지 일고 있다.

합작법인 대표와 임원 세 명의 선정을 놓고 불협화음까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