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조성옥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는 "공정경제라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공정거래위원장에 내정된 데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청문회 준비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재벌개혁의 '톤'이 달라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공정거래법의 목적은 독점 폐해를 줄이고 경제적 집중을 방지하면서 불공정한 거래 관행을 규제하는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대신했다.

다만, 그는 "저희들이 국민경제 균형 발전이라는 개념을 머리 속에 생각해야 될 거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정책 방향 등은 청문회 이후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한 것 같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2003년 이후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재벌 정책과 기업지배구조 분야에서 오랫동안 연구활동에 천착해 온 전형적인 학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재직하던 1997~2003년에는 재벌에 대한 정부 정책과 경쟁 정책에 대한 평가와 함께 조언을 내놓았다.
조성욱 공정위원장 후보 "막중한 책임 느껴…청문회 준비주력"

그는 재벌의 취약한 지배구조와 정경유착 등이 기업 경영과 공정경쟁에 미치는 악영향을 경계해 왔다.

조 후보자는 2003년 '기업지배구조 및 수익성' 논문을 통해 1997년 외환위기가 재벌의 취약한 지배구조 때문에 발생했다는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그는 금융정보학회 회장과 금융학회 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학계에서는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나 그동안 공직과는 거리를 뒀다.

공직과 인연을 맺은 것은 2013년 4월 증권선물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임명된 것이 처음이다.

앞서 그는 2010년부터 3년간 한화에서 사외이사로 활동하기도 했으나 증권선물위 비상임위원이 되면서 그만뒀다.

그는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첫 여성 공정거래위원장이 된다.

앞서 고려대와 서울대 경영대학에서 첫 여성 교수의 문을 연 것도 그였다.

조 후보자가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부닥치게 될 과제는 만만치 않다.

38년 만에 공정거래법 전면 개편안이 마련돼 국회에 올라가 있으나 야당의 반대에 직면한 상태다.

정치 경험이 전무한 그로선 국회와 관계 정립도 급선무다.

대기업 집단 소속 SI·물류 계열사의 총수일가 사익편취 등 공정위가 중점적으로 벌이고 있는 조사도 그가 깔끔히 매듭지어야 할 숙제다.

앞선 김상조 전 위원장이 10대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힘썼다면 중견 이하 그룹들의 지배구조 개선은 조 후보자의 몫이다.

공직 경험이 많지 않은 조 후보자로선 650여명의 공정위 공무원 조직을 어떻게 다독이며 조화롭게 끌고 나갈지도 큰 시험이 될 수 있다.

전속고발권 조정 문제와 관련해 검찰과 '윈-윈'할 수 있는 조정안을 마련하는 것도 쉽지 않다.

가뜩이나 현재 공정위 조직은 검찰의 공정위 공무원 재취업 비리 의혹 수사 등으로 검찰과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