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 시절 AI방역·'살충제 계란 사태' 처리…"치밀하고 꼼꼼한 스타일"
김현수 농식품 장관 후보자, 농업 대전환 이끌 쌀·통상 전문가

김현수(58)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쌀 등 식량 정책과 통상 분야에 두루 밝은 농정 전문가다.

1961년생으로 대구 달성 출신인 김 장관 후보자는 경북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시 30회로 공직에 들어왔다.

농식품부 식량정책과장, 유통정책과장에 이어 식품산업정책관, 농촌정책국장, 기획조정실장, 농식품부 차관보, 농식품부 차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지난해에는 차관으로서 약 5개월간 공석인 장관 업무를 대신하기도 했다.

김 장관 후보자는 농축산정책 전반에 대한 전문성과 이해도가 높아 일찌감치 농식품부 장관 후보 물망에 올랐다.

특히 식량정책과장으로 있을 때 쌀 수매제도를 폐지하고 쌀 목표가격제 도입 등 양정제도를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 맞게 개편해 농가 소득 보전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차관 재직 시에는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이나 '살충제 성분 계란 사태' 등 굵직한 현안을 마무리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우리 농업의 대전환기를 맞아 앞으로의 그림을 그릴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구체적으로는 공익형 직불제로 대표되는 쌀 직불제 개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개도국 제외 지시'가 촉발한 미래 농업 협상 등이다.

성격이 매우 꼼꼼한 편이어서 대충 준비해서 업무보고를 했다가 직원들이 혼쭐이 났다는 일화도 유명하다.

그와 함께 일해본 부처 관계자는 "매우 꼼꼼하고 치밀한 성격"이라고 전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 대구 달성 ▲ 경북고 ▲ 연세대 경제학과 ▲ 서울대 행정대학원 행정학과 석사 ▲ 미국 위스콘신대 메디슨교 대학원 농경제학 석사 ▲ 행시 30회 ▲ 농림수산부 행정사무관 ▲ 농림부 식량정책과장·유통정책과장 ▲ 농림수산식품부 대변인·식량정책관·식품산업정책관 ▲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국장·기획조정실장·차관보 ▲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