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과 국민은행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경영 애로를 겪는 소재·부품업종 영위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금융권 최초의 업무협약이다.

대상기업은 소재·부품 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소재·부품업종 영위기업이다. 두 기관은 ‘특별출연 협약보증’, ‘보증료지원 협약보증’을 통해 총 1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민은행이 20억원을 기보에 특별출연하고, 기보는 출연금을 재원으로 협약 대상기업에 400억원 규모의 기술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협약 대상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를 3년간 국민은행이 0.2%포인트 지원하고, 기보가 보증료의 0.2%포인트를 감면하는 내용을 담은 600억원 규모의 보증료지원 프로그램을 운용하기로 했다. 기보는 일본 수출규제 영향을 받은 피해기업에 만기 연장, 상환유예 및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빠른 시일 내에 시행할 계획이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