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사회적 기업 공모' 대상
냉동탑차 시동 꺼져도 냉각기능 그대로 유지

SK이노베이션과 환경부는 7일 서울 종로 SK서린사옥에서 사회적 기업 공모전 당선작을 발표했다. 이 회사와 환경부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7월 중순까지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열었다.

대상 수상 업체인 소무나는 정차 중인 냉동탑차가 시동을 끄더라도 냉동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배터리 제어 시스템을 개발했다. 공회전으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줄여 환경 오염을 방지한다는 설명이다. 이 회사는 차량 전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 친환경 운송 관리 플랫폼 등도 개발할 계획이다. 최우수상을 받은 몽세누는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패션 의류를 선보였다.

SK이노베이션은 5개 수상팀에 상금으로 각각 100만~1000만원을 줬다. 5개 수상팀 중 최종 3개 팀을 선발, 3억원까지 육성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오른쪽)은 “육성 지원금과 별개로 재무, 법무, 마케팅, 홍보 분야 등을 컨설팅하고 SK그룹 계열사의 사업과 연계할 기회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