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잔돈 저축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티클'을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 2기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은 미래에셋대우와 핀테크 기업이 협업해 혁신적 서비스를 창출하고, 성과가 우수한 기업에 사업 제휴와 투자 검토 등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티클은 빅데이터, 암호화폐 등 IT 분야 창업 경험이 있는 20대 청년들이 올해 1월 설립한 핀테크 기업이다.

티클은 미래에셋대우 지원을 받아 앱과 연동된 카드로 결제할 때마다 1천원 미만 잔돈을 자동으로 저축해주는 잔돈 저축 서비스를 지난 7월 출시했다.

미래에셋대우는 티클의 잔돈 저축 서비스를 2개월간 테스트한 후 지속적인 협업을 검토할 예정이다.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2기에 '티클'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