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공장 달려간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충남 온양,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반도체 부문 최고경영진과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오른쪽부터)과 김기남 DS(반도체부품)부문장(대표이사 부회장), 백홍주 TSP(테스트&시스템패키지) 총괄부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이 온양사업장을 둘러보며 얘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