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관광·쇼핑 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오는 11월 1~22일 열린다.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회는 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차 회의에서 행사 기간과 내용, 업계 간 협력 방안, 참가기업 모집 방안 등을 논의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확정해 발표했다. 참가기업은 6일부터 코리아세일페스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

추진위는 올해 다양한 품목의 품질 좋은 제품을 비교해 구매할 수 있도록 소비자 선택 폭을 늘리고 각종 할인 행사와 이벤트를 통해 쇼핑의 즐거움과 편익을 높이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특히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최선의 할인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 제조·유통·배송·금융업계 간 전략적 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온라인 쇼핑업계의 참여를 늘리고 해외 소비자를 위해 국내 온라인 수출(역직구) 쇼핑몰과 해외 유명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특별판매전을 한다. 중소기업은 전국 유명 백화점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을 활용해 ‘중소기업 우수 제품 할인판매점’을 열고, 중소상인은 프랜차이즈 슈퍼마켓 편의점 등과 함께 온·오프라인 공동 판매 행사를 벌일 예정이다. 전통시장에도 많은 소비자가 모일 수 있도록 지역 행사나 인접 대규모 점포와 연계해 다양한 공동 이벤트를 마련한다.

이날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회는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조재길 기자 ro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