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가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가정용 가구 제품의 배송 가능 지역을 제주도로 확대한다고 6일 발표했다.

배송 대상은 리바트몰에서 판매하는 리바트 가정용 가구 전 품목을 비롯해 미국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 단독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제품 등 8000여 개다. 배송비는 소파가 4만5000원, 소파를 제외한 가구 제품은 2만원이다. 배송은 상품 주문 후 3일 뒤부터 가능하며, 배송일자는 고객이 정할 수 있다.

현대리바트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제주시 화천동에 354㎡ 규모의 물류센터를 마련하고 전담 배송팀을 구성했다.

고객이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 배송해주는 ‘익일 배송 서비스’도 연내 도입할 예정이다. 소파 전 품목을 우선 적용 대상으로 하고 매트리스와 침대, 서랍장 등 다른 가정용 가구 제품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배송 인력을 내년까지 15% 이상 늘리기로 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올해 제주지역에서 가정용 가구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