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동차와 조선에 이어 철강업계 노동조합도 줄줄이 하투(夏鬪)에 돌입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 여파로 전자와 자동차와 조선 등 철강 수요산업 위축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강성 노조의 하투까지 겹치면서 산업계에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노조는 지난 1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상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포항·광양제철소 등에서 상경한 노조 간부들은 “회사 측이 최근 8분기(3개월) 연속 1조원을 웃도는 영업이익을 내면서도 임금 동결을 고수하는 것은 노조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1968년 창립 이후 50여년간 사실상 ‘무노조 경영’을 해온 포스코는 지난해 노동조합이 출범한 이후 올해 임단협이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7.2% 인상을 요구했다. 지난해 기본급 인상률(2.9%)을 크게 웃돈다. 임금피크제 폐지도 주장하고 있다. 포스코는 만 57~59세는 기존 임금의 90%, 만 59~60세는 80%를 지급하고 있다. 노조는 정년인 60세까지 임금 100%를 지급할 것을 요구 중이다.

현대제철 노조도 지난달 31일 파업 찬반 투표에서 재적 조합원 7861명 중 5513명이 찬성해 70.1%의 찬성률로 쟁의행위를 가결했다. 노조는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의 공통 요구안인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과 연간 영업이익의 15% 성과급 지급 등을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앞서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조정중지 결정도 받아 파업권도 확보한 상태다. 현대제철 노조는 올해부터 인천과 충남, 포항, 충남, 광전 등 5개 지회가 통합 교섭에 나서고 있어 파업 시 생산차질이 클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철광석 등 원자재 가격 급등과 글로벌 경기 부진에 따른 철강 수요 감소로 경영 환경이 악화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철강업계 노조의 임금 인상 요구안이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포스코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연결기준 2조271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1% 감소했다. 현대제철은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33.5% 줄어든 4450억원에 그쳤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블리더(안전 밸브)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 문제로 제철소의 핵심 설비인 고로(용광로) 가동 중단 위기에도 몰려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