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말 가계대출 4조6천억 늘어
마이너스통장 등 신용대출도 증가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이 7월에 올 들어 처음으로 전월 대비 4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이 많이 늘어난 데다 휴가철을 맞아 마이너스통장 발급 등 신용대출까지 증가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전세자금 수요 늘고, 금리도 하락…은행 가계대출 올들어 최대폭 증가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KEB하나·우리·농협 등 5개 은행의 7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591조818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6월보다 4조5651억원 증가한 규모다. 5개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4조원 이상 늘어난 것은 지난해 12월(4조161억원) 이후 7개월 만이다.

전월 대비 가계대출 증가폭은 3월 2조2628억원에서 4월 3조3779억원으로 늘어난 뒤 줄곧 3조원대를 유지해왔다. 5월과 6월엔 각각 3조9252억원, 3조7743억원 증가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다소 주춤했던 가계대출 증가폭이 4~5월 이사철 등을 지나면서 다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주택담보대출의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5개 은행의 7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3조3423억원 증가한 424조8352억원을 기록했다. 올 들어 전월 대비 증가폭이 가장 컸다.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한 와중에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잔금대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도 크게 늘었다. 5개 은행의 7월 말 신용대출은 전월보다 1조1875억원 증가한 103조6181억원을 기록했다. 6월 말 신용대출의 전월 대비 증가 규모(5586억원)에 비해 두 배 이상으로 불어났다. 개인사업자 대출도 올 들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전월 대비 1조8104억원 늘어난 231조8557억원에 달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18일 기준금리 인하 영향까지 더해 가계대출 증가세는 더 가팔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