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한일 분쟁 악화 우려로 아시아 주가 급락

미국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발표와 일본의 한국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 제외 결정으로 글로벌 무역분쟁 악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2일 오전 아시아 주요국의 주가가 일제히 급락했다.

이날 오전 10시 40분 현재 한국 코스피는 1,994.72로 전날보다 22.62포인트(1.12%) 하락했다.

코스피는 전날 종가보다 22.03포인트(1.09%) 하락한 1,995.31로 개장하며 2,000선이 무너졌다.

코스닥 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10.25포인트(1.65%) 떨어진 612.01로 출발해 현재 1.42% 하락한 613.43에 형성됐다.

일본 닛케이225 지수는 전날보다 329.93포인트(1.53%)나 급락한 21,211.06으로 장을 시작한 뒤 낙폭이 2.17%로 커지며 21,000선이 위협받고 있다.

일본 토픽스 지수는 22.56포인트(1.44%) 떨어진 1,544.79로 출발한 뒤 1.98% 하락한 1,536.31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같은 시각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73% 하락한 2,858.37을 기록했고 선전종합지수는 1,531.30으로 전날보다 2.03% 떨어졌다.

홍콩 항셍지수는 2.34% 하락한 26,921.87에 형성됐다.

대만 자취안 지수는 10,569.18로 1.51% 하락했다.

호주 S&P/ASX200 지수는 0.53% 떨어졌다.

이날 일본 정부는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백색 국가 목록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월 1일부터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같은 시각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107.06엔으로 전날보다 1.77% 하락했다.

위안/달러 환율은 역외시장에서 0.75% 오른 달러당 6.9627위안에서 움직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94.15원으로 전날보다 0.47% 상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