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성인쇄회로기판(FPCB)을 생산하는 시노펙스는 31일 지난 2·4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9% 늘어난 633억원, 영업이익은 592% 증가한 8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기대치를 훨씬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 수준이다. 올 상반기 누적 기준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증가한 1125억원, 영업이익은 93% 늘어난 11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베트남 생산기지의 각종 FPCB 생산설비와 생산능력을 업그레이드하면서 고객의 생산 물량을 추가로 확보했기 때문”이라며 “수처리 및 필터사업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반기 정보기술(IT) 분야 경기가 불투명하지만 확보한 물량 등을 감안할 때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