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램익스체인지 7월 가격 조사…현물가 흐름과 '대비'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이달 들어 일본의 D램 메모리 현물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으나 장기 계약가는 두자릿수의 급락세가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낸드플래시 계약가는 2년 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를 기록하면서 올 하반기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3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에 주로 사용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계약 가격은 이날 기준 평균 2.94달러로, 한달 전(3.31달러)보다 11.2%나 급락했다.

올초부터 7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2016년 6월 수준으로 복귀했다.

최고점이었던 지난해 9월(8.19달러)에 비해서는 64%나 떨어진 가격이다.

보고서는 "D램 현물 가격이 이달 들어 평균 24%나 급등했으나 재고 압박이 여전하고 수요도 부진한 상태이기 때문에 대형 고객사에 대한 계약가는 급락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반면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USB 드라이브 등에 사용되는 낸드플래시의 범용 제품인 128Gb MLC(멀티플 레벨 셀) 제품은 평균 4.01달러로, 전달(3.93달러)보다 2.0% 올랐다.

이 제품 가격이 상승한 것은 지난 2017년 8월 이후 2년 만에 처음이다.

그러나 고점인 지난 2017년 8월 가격(5.87달러)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지난달 일본 도시바(東芝)의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정전에 따른 가동 중단 사태 등으로 인해 공급 차질이 일부 발생한 것이 가격 안정의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D램 계약가는 두자릿수 급락세 지속…낸드는 2년만에 첫 상승

[표] D램 및 낸드플래시 가격 추이
┌──────┬───────────┬───────────┐
│ 일시 │ DDR4 8Gb │ 낸드 128Gb MLC │
│ ├─────┬─────┼─────┬─────┤
│ │ 평균가 │ 등락 │ 평균가 │ 등락 │
├──────┼─────┼─────┼─────┼─────┤
│ 2019.7.31 │ 2.94달러 │ -11.18% │ 4.01달러 │ +2.04% │
├──────┼─────┼─────┼─────┼─────┤
│ 2019.6.28 │ 3.31달러 │ -11.78% │ 3.93달러 │ 0.00% │
├──────┼─────┼─────┼─────┼─────┤
│ 2019.5.31 │ 3.75달러 │ -6.25% │ 3.93달러 │ -1.26% │
├──────┼─────┼─────┼─────┼─────┤
│ 2019.4.30 │ 4.00달러 │ -12.28% │ 3.98달러 │ -3.16% │
├──────┼─────┼─────┼─────┼─────┤
│ 2019.3.29 │ 4.56달러 │ -11.11% │ 4.11달러 │ -2.61% │
├──────┼─────┼─────┼─────┼─────┤
│ 2019.2.27 │ 5.13달러 │ -14.50% │ 4.22달러 │ -6.64% │
├──────┼─────┼─────┼─────┼─────┤
│ 2019.1.31 │ 6.00달러 │ -17.24% │ 4.52달러 │ -3.00% │
└──────┴─────┴─────┴─────┴─────┘
※ 자료 = 디램익스체인지(등락률은 전달 대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