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 영향으로 올여름 휴가철에는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줄어든 반면 제주도나 싱가포르, 대만 등 근거리 여행지가 인기를 끌고 있다.

30일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8일까지 4주간 일본 항공권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감소했다.

반면 싱가포르와 대만 항공권은 작년 대비 매출이 각각 52%와 38% 증가하며 국제선 항공권 평균 매출 증가율(23%)을 웃돌았다.

마카오(33%)와 홍콩(22%),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129%) 등 근거리 해외노선도 높은 매출 신장률을 보였고 제주도 여행도 인기다.

이달 한 달간 옥션의 제주도 호텔 매출은 지난해보다 131% 성장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해 G마켓은 31일까지 중화항공 전 노선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하고 있다.
7월 일본 항공권 매출 38% 감소…제주도 등 근거리 여행지 인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