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수출 부진 완화에 전자·영상·통신장비는 상승
7월 기업 체감경기 1p 떨어진 73…중소·내수기업 낙폭 커

기업 체감경기가 이달 들어 소폭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9년 7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이달 전(全) 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내린 73이었다.

BSI란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치인 100 미만이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좋게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제조업 업황 BSI는 73으로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가 부품 수출감소에, 1차 금속은 전방산업인 건설업 부진 및 비수기 영향에 7포인트씩 빠졌다.

반대로 전자·영상·통신장비는 스마트폰 수출 부진이 완화하고 노트북 부품 등의 수요가 늘어 4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은 79로 한 달 전과 같았지만 중소기업은 66으로 4포인트 하락했다.

수출기업(84)도 4포인트 올랐지만 내수기업(66)은 5포인트 내렸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72로 2포인트 하락했다.

건설업은 신규 수주가 줄어들고 비수기에 진입하며 2포인트 하락했고, 전문·과학·기술은 설계와 감리 수요가 부진해 12포인트 급락했다.

다만 여행 성수기에 들어서며 숙박업은 6포인트 올랐다.

기업들이 앞으로의 경기를 어떻게 인식하는지를 보면, 8월 전 산업 업황전망 BSI는 71로 4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 업황전망(71)은 4포인트 내렸다.

전자·영상·통신장비는 4포인트 올랐지만 기타기계·장비(8포인트)와 금속가공(9포인트)은 내렸다.

대기업(78)은 1포인트, 중소기업(64)은 6포인트 하락했다.

수출기업(83)은 4포인트 오른 반면 내수기업(64)은 8포인트 빠졌다.

비제조업은 71로 3포인트 하락했다.

경기 부진 및 휴가철로 인한 물동량 감소에 운수창고업이 8포인트, 광고 수요 부진과 유튜브 등 해외업체와의 경쟁 심화에 정보통신업이 5포인트 하락했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심리지수(ESI)는 3.2포인트 하락한 89.2였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내린 91.3이었다.

제조업체들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 부진(23.7%)을 가장 먼저 꼽았다.

불확실한 경제상황(18.2%), 경쟁 심화(8.9%), 인력난과 인건비 상승(8.4%) 등이 뒤를 이었다.

비제조업체들도 애로사항으로 내수 부진(20.0%)을 가장 많이 답했다.

한편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곧바로 조사대상인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나빠지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를 두고 기업들이 구체적인 피해가 있다는 답을 많이 내놓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7월 기업 체감경기 1p 떨어진 73…중소·내수기업 낙폭 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