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법인세를 신고한 기업 10곳 중 4곳은 1년간 순이익을 한 푼도 남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돈한푼 못 번 기업 39%…100억 이상 번 기업은 11%↑

순이익이 없거나 적자를 본 기업의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순이익 100억원 이상인 법인은 전년보다 10% 이상, 1천억원이 넘는 법인은 25% 이상 증가하는 등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

28일 국세청 국세통계에 따르면 작년 법인세를 신고한 기업 74만215곳 중 당기순이익이 0원 이하라고 신고한 곳은 28만5천718곳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이 0원 이하라는 것은 1년간 회사 경영을 통해 매출을 일으켰어도 비용을 제하면 순이익을 전혀 남기지 못했거나 적자를 봤다는 뜻이다.

이들 기업 수는 전년도 26만4천564곳에 비해 8.0% 증가했다.

작년 순이익 0원 이하 법인 수는 국세청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2년 이후 가장 많았다.

전체 법인세 신고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8.6%로 전년(38.0%)보다 높아졌고, 이 비중 역시 역대 최고치다.

순이익 0원 이하 법인의 비중은 2014년 36.9%에서 2015년 37.2%, 2016년 37.3%로 상승한 데 이어 2017년 38% 선을 넘겼고 작년에도 추가로 올라 4년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순이익을 냈지만, 금액이 1천만원을 넘기지 않아 월평균 100만원도 못 번 곳은 9만93곳으로 전년 8만5천468곳보다 5.4% 늘어났다.

순이익 0원인 기업과 합하면 1천만원이 안 되는 법인은 37만5천811곳으로 전체의 50.7%에 달한다.

작년 법인세를 낸 기업 중 절반은 아예 순이익을 거두지 못했거나 벌어도 월 100만원도 남기지 못한 셈이다.

중소기업만 보면 법인세를 신고한 63만8천281곳 중 23만9천948곳(37.6%)이 순이익이 없거나 적자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이 비중도 전년(36.0%)보다 소폭 오른 것이다.

이에 반해 작년 100억원 이상 순이익을 올린 법인은 2천654곳으로 전년 2천394곳에서 10.9% 늘어났다.

전체 법인세 신고 법인은 작년 69만5천445곳에서 6.4% 증가했는데, 100억원 이상 순이익을 본 기업의 증가율이 이를 크게 상회한 것이다.

순이익 1천억원이 넘는 법인은 318곳으로 전년 253곳에 비해 25.7% 증가했다.

5천억원 넘는 순이익을 달성한 기업은 73곳으로 전년 51곳 대비 43.1%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