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부진에도 '나홀로 호황'…신한·우리 "상반기 최대", KB도 "2분기 최대"
은행 대출 중심 이자수익 덕…작년보다 5% 안팎 증가
4대 금융그룹 상반기 '실적잔치'…'이자장사'로 14조원 벌었다

상반기 기업들의 실적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가운데 금융지주사들은 '역대급' 실적을 올리며 잔치를 이어갔다.

신한금융그룹은 상반기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고, KB금융그룹도 2분기로는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우리금융그룹은 "경상 기준으로 상반기 최대"라고 밝혔고, 하나금융그룹은 상반기에 이자 이익과 수수료 이익을 합한 '핵심이익'이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금융 그룹 1·2위 실적을 올린 신한·KB금융은 각각 1조9천144억원, 1조8천368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3·4위를 차지한 하나·우리금융의 순이익은 1조2천45억원, 1조1천790억원이었다.

신한금융의 상반기 순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6.6% 증가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은 지난해보다 각각 4.1%, 7.5% 줄었지만 일회성 요인을 제하고 보면 경상 기준으로는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많다.

KB금융은 "작년 은행 명동 사옥 매각이익(세후 약 830억원) 등의 요인을 제하면 경상 기준 작년과 비슷하다"고 했고, 하나금융은 "1분기 임금피크 특별퇴직비용(1천260억원)을 제외하면 작년 상반기를 웃돈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우리금융 역시 예전 우리금융의 순이익과 비교하면, 충당금 등 특수요인을 제외한 경상 기준으로 사상 최대 성적표라고 밝혔다.

2분기 순이익만 떼서 보면 증가세가 더욱 뚜렷하다.

신한금융은 9천961억원, KB금융은 9천911억원으로 1분기보다 각각 8.5%, 17.2% 늘었다.

하나금융은 6천584억원, 우리금융은 6천103억원, 증가율은 20.6%, 7.3%에 이른다.

특히 KB금융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수출 부진에 미중 무역전쟁, 일본 수출규제 등의 내우외환이 겹쳐 저조한 성적표를 받은 일반 기업들과 달리, 금융지주사들만 웃는 모습이다.
4대 금융그룹 상반기 '실적잔치'…'이자장사'로 14조원 벌었다

금융지주사들이 성적표에 제각각 '역대 최대' 수식어를 붙일 수 있었던 것은 은행 담보대출 위주의 이자 수익 덕분이다.

이자 이익은 올해 상반기에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신한·KB금융의 상반기 이자 이익은 각각 3조9천41억원, 4조5천49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6%, 4.8% 늘었다.

우리금융은 2조9천309억원이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보다 5.3% 많은 2조8천866억원을 기록했다.

하나금융은 "이자 이익과 수수료 이익의 동반성장으로 상반기 핵심이익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2.2% 증가하며 2005년 지주 설립 이후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들 4개 금융 그룹이 상반기에 거둔 이자 이익은 총 14조2천700억여원에 이른다.

그룹별로 전체 영업이익에서 이자 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70∼80%에 이른다.

각자 영업을 잘해 거둔 실적이라 쳐도, 이자마진에 기대 '손쉬운 장사'를 한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다.
4대 금융그룹 상반기 '실적잔치'…'이자장사'로 14조원 벌었다

2분기를 기준으로 봐도 신한·KB·하나·우리금융의 이자 이익은 1조9천963억원(1분기 대비 4.6%↑), 2조2천971억원(2.0%↑), 1조4천600억원(2.3%↑), 1조4천763억원(1.5%↑)에 이른다.

금융지주사들은 비이자 이익을 확대하는 등 수익 다변화를 꾀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지난해보다 26.7% 많은 비이자 이익을 거둔 신한금융을 제외하면 오히려 KB금융과 하나금융의 상반기 수수료 이익은 오히려 7.3%, 4.7%씩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