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산업활동동향 31일 발표…30일에는 7월 BSI·ESI 발표

다음 주 발표되는 6월 산업활동동향에서 경기 동행지표 반등이 이어질지 주목된다.

생산과 투자 지표가 증가세로 전환할지도 주목된다.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에 7월 기업 체감경기가 하락했을지에도 눈길이 쏠린다.
경기지표 반등 이어질까…日수출규제속 기업 체감경기도 주목

통계청은 31일 6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5월에는 직전 두 달간 연속 증가했던 산업생산과 투자가 다시 감소했다.

소비는 한 달 만에 반등했다.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5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4개월 만에 상승했다.

다음달 1일에는 7월 소비자물가동향이 공개된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0.7% 상승하는 데 그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이후 6개월째 0%대에 머물고 있다.
경기지표 반등 이어질까…日수출규제속 기업 체감경기도 주목

한국은행은 30일 7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를 발표한다.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이어지면서 기업 체감경기가 나빠졌을 가능성이 있다.

전 산업 업황 BSI는 올해 1∼2월 69까지 빠졌다가 3월 73으로 올라선 뒤 73∼74에서 횡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BSI는 기업가들이 체감하는 경기동향 및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경기판단지표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부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보다 많다는 의미다.

한은은 31일 6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를 집계해 발표한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등 은행권 여수신 금리가 어느 정도 떨어졌는지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지난 18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시중금리는 6월 중 하락세를 보였다.

금융당국은 내달 1일 보험상품 사업비 및 모집수당·수수료 체계 개선 방안을 발표한다.

보험상품 사업비나 모집 수당이 보험 민원이나 불완전 판매를 유발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보장성 보험 사업비나 보험 모집 수수료 등 측면에서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금융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