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메리츠 IB 실적 '부각'
금리인하 따른 채권평가이익 '기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주요 증권사들의 지난 2분기 실적이 양호할 전망이다. 투자은행(IB) 부문에서의 성장이 이어지고 있고, 기준금리 인하를 예상하고 채권 투자비중을 늘려와 관련 평가이익이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7,320 -0.95%), 한국금융지주(72,500 +0.28%)(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35,150 -0.42%) NH투자증권(12,150 -1.22%) 메리츠종금증권(4,835 +1.58%) 키움증권(66,400 -1.48%) 등 국내 주요 증권사들의 2분기 순이익 추정치는 8001억원으로 전망된다.

우호적인 시장 상황에 올 1분기에 '역대급' 실적을 거둔 것에 비하면 21.4% 줄어든 수준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9.6%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시장 상황에 따라 실적이 오락가락하던 과거와 달리 IB 등을 통해 꾸준한 실적을 내고 있다는 평가다.

장효선 삼성증권 연구원은 "시장의 선입견과 달리 일평균 거래대금이 증권사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며 "대부분의 증권사들은 자기자본 활용을 중심으로 한 IB 사업에 집중하는 등 소매판매(리테일) 의존도가 약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증권사별 순이익 추정치를 살펴보면 한국금융지주 1941억원, 미래에셋대우 1700억원, 메리츠종금증권 1444억원, NH투자증권 1244억원, 삼성증권 1026억원, 키움증권 645억원 등이다.

이 가운데 미래에셋대우메리츠종금증권은 다른 증권사들과는 달리 전분기보다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관측된다. IB 부문에서 꾸준하게 실적을 내고 있어서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래에셋대우에 대해 "IB 관련 수익이 1000억원이 이상 발생하면서 호조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하반기 실적의 관건은 자본의 활용에 달려있다"고 했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메리츠종금증권에 대해 "IB 수수료의 지속 성장으로 순수수료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자본이 커지면서 이자손익의 뚜렷한 성장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주요 증권사들의 2분기 실적에 공통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은 채권 평가이익이다. 증권사들은 금리인하를 예상해 연초부터 채권 비중을 높여왔다. 금리인하가 가시화되면서 채권 가격이 올라 평가이익이 커진 것이다.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이 상승한다.

한국은행은 지난 1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3년1개월 만에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채권 시장에서 기준금리 변화를 가장 민감하게 반영하는 국고채 3년물은 물론, 5년, 10년, 30년물 등의 금리가 저점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정길원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하로 시장금리가 20bp(1bp=0.01%) 이상 내렸는데 연초부터 금리인하 가능성을 높게 전망한 증권사들의 채권 운용 전략은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1분기 채권운용 수익은 대형사들의 경우 500억원 내외로 추정됐는데 이번 분기에는 이를 웃돌 것"이라고 예상했다.
'금리인하 베팅 성공'…증권사 2분기 호실적 전망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