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와 에어부산은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민생경제 활력회복을 통한 내수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중기중앙회 등 범중소기업계가 전개하고 있는 서민경제살리기 캠페인의 하나로,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중소기업협동조합 임직원들이 국내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국 소재 중소기업협동조합 1000여개, 조합원 약 7만여개, 임직원 약 35만명이 항공 할인 혜택을 받게 된다. 국내선 내륙지방을 기준으로 정가보다 주중 20%, 주말 10% 저렴하게 적용될 예정이다. 협약 기간은 2년이며 1년 단위로 연장 가능하다.

최근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일본여행 거부 움직임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 임직원들의 국내여행 장려를 통해 침체된 내수경기를 조금이나마 살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중기중앙회의 설명이다. 중소기업협동조합 임직원들이 업무 목적으로 서울과 부산·울산·경남지역을 출장하는 경우에도 항공편 할인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병수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중소기업회장은 “이번 협약이 관광객들이 국내로 눈길을 돌릴 수 있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더 많은 중소기업인이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면 경제 회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서민경제살리기 캠페인을 통한 민생경제 활력회복을 위해 에어부산도 적극 동참하겠다” 며 “앞으로 중소기업인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