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가격 1조∼2조5천억원 예상…SK·한화·CJ·애경 등 '물망'
아시아나항공 매각 개시…"9월 예비입찰·연내 매각 완료"

'제2 국적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매각 작업이 시작됐다.

금호산업은 25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통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매각한다고 공고했다.

투자자들로부터 인수의향서(LOI)를 받아 인수협상대상 후보군(쇼트리스트)을 추리는 예비입찰을 9월까지 마친 뒤 10월께 본입찰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진행 상황에 따라 단계별 일정이 1∼2개월 늦춰질 수 있지만, 이르면 연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본계약 체결까지 매각 작업을 모두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천868만8천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권을 잠재투자자에게 이전한다.

입찰에 참여하는 투자자는 비밀유지확약서와 500만원의 정보이용료를 내야 투자설명서(IM)와 예비입찰안내서를 받을 수 있다.

투자자는 항공사업법과 항공안전법이 규정한 항공운송 면허 결격사유가 있어서는 안 된다.

전날 아시아나항공 주가(6천520원) 기준 구주 인수대금은 4천500억원 수준이다.

신주 발행액에 경영권 프리미엄(20∼30%)까지 얹으면 1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여기에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 방식'으로 매각을 진행할 방침이어서 매각 가격은 1조5천억원 안팎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매각가격이 최대 2조5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개시…"9월 예비입찰·연내 매각 완료"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에 이은 국내 2위 항공사로, 국제선 노선 70여개를 보유한 글로벌 항공사다.

취득이 어려운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보유하고 있어 항공업 진입을 노리는 대기업에는 매력적인 매물이 될 수 있다.

다만, 7조원이 넘는 부채를 떠안아야 해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들이 유력한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재계에서는 SK, 한화, CJ, 애경 등 기업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하지만, 애경을 제외한 기업은 모두 "관심이 없다"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들 기업이 내부적으로 인수 참여를 면밀히 준비하고 있지만, 인수전이 과열되면 매각 가격이 올라갈 것을 우려해 진의를 숨기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대부분 대기업이 전략기획실 등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따른 손익계산을 모두 마치고 보고서를 윗선에 올렸을 것"이라며 "매각 공고가 난 만큼 어떤 기업이 인수전에 참여할지는 곧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된 모든 의사결정은 금호산업이 매각 주간사 등과 협의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이른 시일 내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개시…"9월 예비입찰·연내 매각 완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