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이재현 회장

CJ 이재현 회장

“영화 ‘기생충’은 전 세계에 한국 영화의 위상과 가치를 알리고, 문화로 국격을 높였습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3일 계열사 CJ ENM 임직원 업무보고에서 지난 5월 한국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성과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문화가 없으면 나라가 없다는 선대 회장님의 철학에 따라 어려움 속에서도 20여년간 문화 산업에 투자했다”며 “우리나라 젊은이들의 끼와 열정을 믿고 선택했던 그 판단이 틀리지 않았음을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CJ ENM이 투자 배급한 영화 ‘기생충’은 칸 영화제 수상에 이어 지난 22일 국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한국영화 최다 해외 판매 기록도 세웠다. 이 회장은 “영화 기생충과 같이 최고로 잘 만들면 세계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다”면서 “영화와 음악, 드라마 등 독보적 콘텐츠를 만들어 전 세계인이 일상에서 한국 문화를 즐기게 하는 것이 나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CJ는 지난 95년 신생 헐리우드 스튜디오였던 드림웍스에 투자하면서 영화 사업을 시작했다. 칸 영화제에만 총 10편의 한국 영화를 진출시켰다. 봉준호 감독과는 영화 ‘살인의 추억’을 시작으로 ‘설국열차’, ‘기생충’ 등 총 4편의 작품을 함께 해왔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