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사 "영향 제한적이나 심화시 세계경제에 부정적…韓경제부진은 경기 요인 탓"
정부, 3대 신평사 찾아 日규제 설명…"對日의존도 낮출것"

정부가 세계 3대 국제 신용평가사를 만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한국의 대응과 경제활력 제고 노력 등을 설명했다.

기획재정부는 22∼23일 김회정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과 유병희 국제금융과장 등이 싱가포르와 홍콩에 있는 무디스·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피치 아시아사무소를 차례로 찾아 한국의 경제 상황과 정책 방향을 주제로 소통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 경제의 큰 이슈로 떠오른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서는 과거사 문제를 경제와 연계한 보복 조치로, 국제 무역질서에 위배될뿐더러 주요 20개국(G20) 정신에도 배치된다고 강조했다.

수출규제 조치 철회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써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겠다고 설명했다.

신용평가사 측은 일본의 조치에 따른 경제적 영향이 아직은 제한적이지만 향후 심화하면 한국·일본뿐만 아니라 글로벌공급체계와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정부는 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와 투자 ·내수 활성화, 수출 확대를 위한 지원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신용평가사 측은 최근 한국 경제가 부진하지만 이는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경기적 요인이고, 한국 경제 체질은 여전히 견고하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