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발 디딘 산업은행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성패는 하이퍼 스케일링(초고속 성장) 단계에서 경영자의 의사결정에 달렸습니다. 경영자는 시장 환경, 제품, 인재 확보, 투자유치의 선순환 시스템을 마련해야 합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기반을 둔 글로벌 채팅 플랫폼 스타트업 센드버드 창업자인 김동신 대표는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넥스트라이즈’ 기조연설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센드버드는 하루 5억 개 이상 메시지 송수신이 가능하며, 미국 3대 소셜미디어인 레딧 등 세계 1만4000개 업체를 고객으로 두고 있다.

김 대표는 “모든 스타트업은 규모가 커지면 제품 생산, 투자유치 등을 동시에 병렬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업 초기에는 통상 제품을 생산한 뒤 필요 인력을 뽑고 투자유치 순으로 진행한다. 사업 규모가 폭발적으로 커지는 단계에서는 투자유치 이후 인력을 뽑으면서 제품 생산을 확대하는 승부수를 걸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그러면서 “평소 투자자 및 팀원들에게 과하다 싶을 정도로 조직의 지향점과 지금 상황을 설명해 신뢰를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넥스트라이즈는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함께 이날부터 이틀간 개최하는 스타트업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서는 삼성, 현대자동차, SK텔레콤, LG 등 국내 대기업과 네이버, 엔씨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등 벤처 1세대 기업이 스타트업과 1 대 1 상담을 한다. 아마존, 레노버, 알리바바 클라우드 등 해외 대기업 8곳도 참여한다.

이들 각사는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 50여 곳과 이틀에 걸쳐 미팅을 한다. 이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사업부 미팅 등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200여 개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전시부스에서 진행될 현장 상담까지 포함하면 2000건 이상의 사업 협력·투자 유치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산은은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기술을 우리 회사 내 사업부서와 연계할 기회를 기대하고 있다”며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기술인 에지컴퓨팅, 모빌리티(이동수단), 인공지능(AI) 관련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채연/조수영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