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4월 말 기준 1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데 따라 앞으로 전세 대출은 더욱 빠르게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102조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92조5000억원보다 9조5000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말 52조원이었으나 전셋값 상승세 속에 2017년 말 66조6000억원으로 늘었다. 지난해 말에는 대출 규제에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에 전세 수요가 증가, 대출 잔액이 더 확대됐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5곳으로 좁혀 보면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올해 4월 말 68조4901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3371억원 증가했다.

전세 거래량이 늘어난 것이 대출금에 영향을 미쳤다. 한은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 전국 주택 전세거래량은 31만5000호로 작년 4분기 29만호보다 2만5000호 늘어났다.

한은의 이달 기준금리 인하 결정으로 대출금리도 싸져 전세 대출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앞서 한은이 2015년 6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리자, 6대 은행의 전세 대출은 그 해 7∼8월 1조원 넘게 급증했었다. 이듬해 6월에 금리를 다시 연 1.25%로 인하하자 8월 한 달간 전세 대출 잔액이 1조원 가까이 늘어났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