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으로 충전하는 ‘솔라루프 시스템’ 탑재
2754만~3599만원 가격 책정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판매를 22일 시작했다.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판매를 22일 시작했다.

현대자동차가 20.1km/l의 동급 최고 수준 연비를 갖춘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스마트스트림 G2.0 GDi 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52마력(ps), 최대토크 19.2(kg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HEV) 대비 10% 이상 향상된 20.1km/l의 연비를 갖췄다.

현대차(125,500 +1.62%) 최초의 솔라루프 시스템과 세계 최초의 능동 변속제어 기술 등 다양한 기능을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솔라루프 시스템은 태양광 발전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한다. 야외에서 하루 6시간(국내 일평균 일조시간) 충전 시 1년 기준 총 1300km가 넘는 거리를 더 주행할 수 있고 방전도 예방할 수 있다.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능동 변속제어 기술(ASC)도 탑재됐다. 하이브리드 모터로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초정밀 제어하는 기술로,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 대비 30% 빠른 변속이 가능해져 주행 성능과 연비, 변속기 내구성 등을 동시에 높여준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는 태양광으로 발전하는 솔라루프 시스템이 탑재됐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는 태양광으로 발전하는 솔라루프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어 현대차는 △빌트인 캠 △현대 디지털 키 △음성인식 공조제어 △개인화 프로필 등을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적용해 상품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빌트인 캠은 △룸미러 뒤쪽에 빌트인 타입으로 설치돼 운전자 시야를 가리지 않고 △차량 내 AVN 화면 및 스마트폰과 연동되며 △주행 중 녹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별도의 보조 배터리 없이 주차 중 최대 10시간까지 녹화가 가능하다.

현대 디지털 키는 키(스마트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통해 차량출입 및 시동을 가능하게 해준다. 음성인식 공조제어는 카카오(152,500 -0.97%)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바탕으로 대화형 명령을 인식하고 공조장치를 가동한다.

개인화 프로필은 △시트포지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클러스터 △공조 등 차량 설정이 자동으로 개인에게 맞춰지는 기능이다.

현대차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대거 기본 적용해 안전 및 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뿐만 아니라 주차 또는 출차 시 저속 후진 중 보행자 및 장애물과의 충돌이 감지되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차량의 제동을 제어하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시스템’을 동급 최초로 탑재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2754만원 △프리미엄 2961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3130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3330만원 △인스퍼레이션 3599만원(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기준)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성능, 연비, 디자인 등이 강화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중형 세단 시장에서 쏘나타의 입지를 더 강화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